10.22(화)~10.25(금)

2019 한국산업대전

초대권 이용현황

46,893

무료초대권 받기

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보기

[2019 한국기계전] 한국 건드릴(주), 인도 비롯한 시장 다각화 통해 ‘위기를 기회로’

기사입력 2019.09.09

인도 현지 A/S 업체와 협약 및 임가공 합작회사 설립으로 신뢰도 상승 노력

[2019 한국기계전] 한국 건드릴(주), 인도 비롯한 시장 다각화 통해 ‘위기를 기회로’ - 온라인전시회
해외 업체와 판매 협약식을 가진 (주)한국 건드릴.

국내 경기 상황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시장 다각화를 위해 해외 시장 진출에 적극 뛰어드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오는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주관으로 진행되는 ‘한국산업대전 2019-한국기계전(KOMAF)+제조IT서비스전(MachineSoft)’(이하 2019 한국기계전)에 참가하는 한국 건드릴(주)은 건드릴 기계를 제조 및 판매하는 국내 업체다.

이번 2019 한국기계전에서 한국 건드릴은 건드릴 기계 제조 30년 이상의 노하우를 축적해 개발한 KHRG-2000CNC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수평 로터리 테이블이 있는 표면 밀링, 태핑 및 건 드릴링과 같은 통합 가공 작업을 위해 로터리 테이블 등 다양한 툴을 부착할 수 있다.

1976년 ACE 정밀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해 1993년 현재의 상호로 이름을 변경한 한국 건드릴은 1986년 건드릴 기계 제조에 성공한 이후 꾸준히 고객 요구에 맞춘 다양한 건드릴 기계를 개발해왔으며,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일본과 미국, 인도 등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경기가 위축됨에 따라 기존 해외 거래처를 중심으로 시장을 더욱 확장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2016년 이후 국내 건드릴 시장은 경기 악화와 자동차 부품을 포함한 금속 부품 및 임가공업체들의 포화 상태로 인해 시장이 침체됐다. 이에 한국 건드릴은 일본과 중국 대리점 외에도 서남아시아, 인도차이나반도 등의 국가들로 눈을 돌리며 시장 다각화에 주력, 해외 바이어 확보로 위기를 기회로 삼고 있다.

그중 인도 시장에 많은 힘을 쏟고 있는 한국 건드릴은 2010년 인도에 건드릴 기계를 처음 수출하며 시장의 문을 열었고, 해외 전시회에 참여하며 현지 바이어 리스트들을 확보해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그 결과, 현지 A/S 업체와 협약을 맺고, 임가공 합작회사를 설립하며 신뢰도를 높여가고 있다.

한국 건드릴의 도경원 대표는 “인도에는 우리나라 자동차 기업들이 진출해 있고, 관련 부품 협력업체들까지 동반 진출 하면서 건드릴 제품과 노하우가 많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하며 “기계 판매뿐만 아니라 30년 이상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해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한국은 물론 전 세계 기계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글로벌 리더가 꿈”이라고 밝힌 도 대표는 “국내 경기 상황에 휘둘리지 않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업체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2019 한국기계전] 한밭대 스마트광학혁신사업단, “신제품·신기술 개발의 허브 되겠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서는 보다 앞서 나갈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 경쟁력은 결국 ‘기술력’을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중요한데, 중소기업들이 기술 개발을 위해 인프라를 구축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인프라 구축이 부족한 기업들은 정부와 지자체 등에서 출범한 사업단의 도움을 받아 기술력 확보를 위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오는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주관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한국산업대전 2019-한국기계전(KOMAF)+제조IT서비스전(MachineSoft)’(이하 2019 한국기계전)에 한밭대학교 스마트광학혁신사업단(ICO, 이하 사업단)이 참가한다. 사업단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대전시가 지원하는 지역산업 거점기관 지원사업인 광학융합 부품소재 산업화 산업을 수행하기 위해 2018년 4월 출범했다. 대전 지역의 광학산업·기업 육성을 위해 초정밀 기계가공 등 기반 조성 업무를 추진하고 있으며, 광학 설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