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2(화)~10.25(금)

2019 한국산업대전

초대권 이용현황

48,120

무료초대권 받기

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보기

[2019 한국기계전] 노드 드라이브시스템즈, “인더스트리 4.0에 준비됐다”

기사입력 2019.11.04

한국 고객 맞춤 전략, ‘고객 중심’으로 서비스 제공해



[2019 한국기계전] 노드 드라이브시스템즈, “인더스트리 4.0에 준비됐다” - 온라인전시회
노드 드라이브시스템즈 요르그 니어만 마케팅 디렉터

전 세계의 산업 현장에 디지털화로 인한 크고 작은 변화가 찾아왔다. 특히 제조업계에 찾아온 변화의 물결은 이전보다 더욱 유연한 생산 방식 구축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개막한 ‘한국산업대전 2019-한국기계전(KOMAF)+제조IT서비스전(MachineSoft)(이하 2019 한국기계전)’에 참가한 노드 드라이브시스템즈(Nord Drivesystems)는 인더스트리 4.0 시대에 점차 자율화하는 현장 환경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한 다양한 드라이브 시스템을 제공한다.

노드 드라이브시스템즈는 감속기와 전기모터, 드라이브 등을 필두로 하는 다양한 드라이브 솔루션을 들고 2019 한국기계전을 찾았다.

특히 노드 드라이브시스템즈가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인 주력 제품은 분산형 주파수 인버터와 내년 1월 1일부터 양산 예정에 있는 캐비닛 주파수 인버터다.

노드 드라이브시스템즈의 요르그 니어만(Jörg Niermann) 마케팅 디렉터는 “노드는 인더스트리 4.0을 맞이할 준비가 됐다”라며 “이곳에 나와 있는 주요 제품들은 PLC 온보드와 가상 센서, 외부 센서가 한 시스템 안에서 서로 커뮤니케이션하는 시스템으로 구성돼 디지털화에 적합한 솔루션”이라고 자부했다.

독일에서 시작한 노드 드라이브시스템즈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36개국으로 무대를 넓혔다. 한국 시장 중점의 비즈니스 전략에 대한 본보 기자의 질문에 요르그 니어만 마케팅 디렉터는 ‘‘고객 중심’의 서비스 제공 전략’을 꼽았다.

“한국 고객과의 긴밀한 협업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라고 말한 요르그 니어만 마케팅 디렉터는 “고객에게 빠르게 대응하려는 현지 직원들의 노력에 힘입어 노드 시스템즈 코리아는 앞으로도 고객이 만족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2019 한국기계전] 슝크인텍코리아(주), “스마트팩토리 보급 확대 위해 툴, 지그 다양화 필요”

인건비 절약, 생산성 및 품질 향상 등을 위해 스마트팩토리(스마트공장)를 도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MarketsandMarkets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팩토리 시장 규모는 2016년 1천210억 달러에서 2022년 2천62억 달러로 빠르게 커질 전망이다. 한국의 경우도 정부 주도 아래 2022년까지 스마트 팩토리 3만 개 보급, 스마트 산업단지 10개 조성, 스마트 팩토리 전문 인력 10만 명 양성 등을 목표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슝크인텍코리아(주) 역시 이 같은 흐름에 부응하기 위해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필요한 각종 부품을 생산·공급하고 있는 기업이다. 슝크인텍코리아는 최근(지난달 22일부터 25일) 막을 내린 ‘한국산업대전 2019-한국기계전(KOMAF)+제조IT서비스전(MachineSoft)(이하 2019 한국기계전)에 참가해 툴 체인저, 팔레트 체인지 시스템, 클램핑(Clamping) 기술, 그리핑(Gripping) 시스템 등 주력 제품을 선